Browse

常套的 表現考: 신재효본 ' 남창 춘향가 ' 와 ' 심청가 '를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지호
Issue Date
1995
Publisher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Citation
국어교육연구, Vol.2, pp. 55-74
Abstract
일반적으로 문학에서의 언어 표현은 참신하고 독창적이어야 한다고들 말한다. 표현의 독창성은 문학성 평가의 중요한 잣대라고까지 말하기도 한다. 이것은 시(詩)를 논할 때 주로 운위되는 말이지만 소설과 같은 산문의 경우에도 은연중에 적용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것은 문학에서 상투적 표현은 독창적 표현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그 가치가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과연 표현과 표현 사이에, 즉 독창적 표현과 상투적 표현사이에 가치 우열을 매길 수 있는 것인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 가치 우열을 굳이 매긴다면 특정 표현이 특정 상황에 적절하게 사용되고 있는가에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ISSN
1227-8823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8693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Education (사범대학)Korean Language Education Research Institute (국어교육연구소)국어교육연구 (The Education of Korean Language)국어교육연구 Volume 02 (199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