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兩次大戰사이의 美國 社會와 文學에 관한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千勝傑金聖坤
Issue Date
1990
Publisher
서울대학교 미국학연구소
Citation
미국학, Vol.13, pp. 139-175
Abstract
문학사를 記述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해야할 사항 중의 하나가 시대 구분의 문제일 것이다. 10년 (decade), 한 세대 (generation), 한 세기 등의 일정한 기간과 큰 역사적 사건 흑은 思湖가 일반적 으로 적용되는 시대 구분의 두 기준이라고 볼 수 있는데 구분의 편의를 위한 이들의 기계적인 적용은 그 시대의 문학적 특성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는 피상적이고 안이한 시대 구분으로 이어지기 쉽다. 본 논문 역시 양차대전이라는 큰 역사적 사건과 1920년대와 1930년대라는 10년 단위의 시간 기준을 적용하여 미국문학의 한 시대를 구분짓고자 하지만 그 구분은 결코 편의를 위한 기계적인 것아 아니다. 1차대전과 2차대전, 그리고 그 중간 時點에 일어난 대공황 (τhe Great Depression) 은 단순히 큰 역사적 사건만이 아니라 20세기 前半의 미국문화와 미국문학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문자 그대로의 획기적인(epochmaking) 사건들이고, 공교롭게도 1차대전의 종결(1 919년)과 2차대전의 시작(1939년)의 한 중간인 1929년의 대공황을 정점으로 하여 정확히 10년썩 양분된 1920년대와 1930 년대는 매우 독특하고 이질적인 두 개의 미국문화와 그 시대적 특성을 각각 대조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까닭이다.
ISSN
1229-4381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8843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 연구원)American Studies Institute (미국학연구소)미국학미국학 Volume 13 (199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