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정치와 종교, 그리고 민(民): 마키아벨리와 스피노자를 중심으로 : Politics, Religion, and People: Focusing on Machiavelli and Spinoza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신철희
Issue Date
2011
Publisher
서울대학교 한국정치연구소
Citation
한국정치연구, Vol.20 No.2, pp. 339-362
Keywords
정치(국가)종교(교회)마키아벨리스피노자politics(state)religion(church)peopleMechiavelliSpinoza
Abstract
본 논문은 마키아벨리와 스피노자의 이론을 통하여 근대의 정치와 종교(국가와 교회) 갈등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시도하고 있다. 정치와 종교의 관계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한 정치학의 오래된 주제다. 정치에 있어서 종교는 시민들 사이의 우애를 증진시키고,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주권과 법에 복종하도록 만드는 중요한 제도다. 그러나 종교는 인간의 내면세계를 다루고 민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성직자들은 항상 정치권력에 위협이 되었다. 종교 지도자들의 지나친 정치 관여는 파벌을 발생시키고 국가(도시)의 정치적 자유와 안정을 침해한다는 점에서 심각한 정치 문제를 야기한다. 마키아벨리와 스피노자는 성직자들이 유발하는 정치적 폐해를 인식하고 종교의 긍정적인 역할은 남기되 정교 분쟁의 판단권한을 국가에 맡기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던 사상가들이다. 정치와 종교의 관계에 있어서 정치의 안정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두 사람은 세속적이지만, 마키아벨리는 직접적인 정치 행위자로서의 성직자들(교황이나 추기경)의 문제에 집중하는 반면, 스피노자는 종교개혁 이후 개신교의 등장이라는 역사적 상황을 반영해서 교리의 해서자로서의 성직자들의 영향력 강화에 관심을 보였다. 정리하면, 마키아벨리와 스피노자의 정치사상에서 볼 수 있듯이 정치와 종교의 관계의 핵심 쟁점은 종교 지도자들의 정치 관여이며, 그 매개체는 민이다. This paper aims at contributing to a fresh understanding of the relation between politics and religion in modern times through Machiavelli and Spinoza. The relation between politics and religion has been a perennial subject in political science, which is valid even till today. Religion is a critical institution that improves friendship among citizens and makes them obey sovereignty and laws spontaneously. However, religion is always a threat to political power in that religion touches the inner part of human mind and religious leaders in charge of it affect people. Specially, the excessive interference of religious leaders in governmental affairs causes severe political problems by arousing factions in the city (state) and as a result violating political liberty and stability. Machiavelli and Spinoza were political thinkers who understood quite well the political vices brought about by religious leaders and both tried to solve the problems by ntrusting the right to judge about the conflict between state and Curch to sovereignty and adopting the positive effects of religion at the same time. Both Machiavelli and Spinoza are 'secular' in that they prefer political stability to religious purity, but they differ in that the former focuses on the roles of religious leaders (e. x. Pope and cardinals) as political actors, the latter, while the latter takes interest in the empowerment of the clergy as interpreters of doctrines reflecting the emergence of the Protestantism (Calvinism) as a result of the Reformation. In sum, the core issue of the relation between politics and religion is the intervention of the clergy in political affairs, as seen in the thought of Machiavelli and Spinoza and the medium of the dual between state and church is people (multitude).
ISSN
1738-747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021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Korean Political Studies (한국정치연구소)한국정치연구 (Journal of Korean Politics, JKP)한국정치연구 Volume 20 Number 1/3 (201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