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과학에서의 이야기식 설명에 대한 고찰
A Study on Narrative Explanation in Scienc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승배
Issue Date
20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24, pp. 399-416
Keywords
Scientific ExplanationScientific RealismNarrative ExplanationDarwinMaxwell과학철학과학적 설명과학적 실재론이야기식 설명다윈맥스웰
Abstract
이야기식 설명은 과학의 여러 분야에서 널리 통용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학철학에서 아직까지 관심을 받지 못했다. 이야기식 설명에서는 피설명항을 담고 있는 이야기를 전개함으로써 피설명항이 설명된다. 이야기식 설명은 연역-법칙적 설명이나 인과적 설명과는 다르다. Brown(1994)은 우리가 이야기식 설명을 할 때 설명항의 이야기를 믿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한다. 나는 이야기식 설명이건 비이야기식 설명이건 설명행위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설명항의 진술들이 (근사적으로) 진리라고 설명자가 믿어야 한다고 논변한다. 나의 이 견해는 과학적 실재론과 과학적 반실재론의 논쟁에 중요한 함축적 의미를 지닌다. 반실재론자는 설명자가 설명에 사용된 과학이론이 (근사적으로) 진리라고 믿지 않고도 설명행위가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는데, 이 논문의 핵심주장은 반실재론자의 이런 믿음과 충돌한다.
Narrative explanation is widely used in some fields of science. Yet, it has not received adequate attention from philosophers of science. In narrative explanation, an explanandum is explained by a narrative in which it is embedded. This form of scientific explanation is different from a deductive-nomological form of explanation or a causal form of explanation. Brown claims that when we give a narrative explanation, we do not have to believe that an explanatory narrative is true. I argue that a coherent act of giving an explanation, in a narrative or non-narrative form, requires that we believe that explanatory statements are true, at least approximately true. My thesis has an important implication on the debate between scientific realists and anti-realists. It will be shown, contrary to the anti-realists, that a scientific theory cannot be used to explain phenomena unless the explainer believes in the first stage that it is approximately true.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s://hdl.handle.net/10371/9671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24호 (200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