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동의 교설과 공정성 논변에 대한 시몬스의 분석에 대한 비판
A Critique of Simmons’s Analysis of the Consent Doctrine and the Fair Play Argument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명순
Issue Date
2010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6, pp. 423-457
Keywords
정치적 권위정치적 의무정당화정당성명시적 동의묵시적 동의공정성혜택의 수용단순한 수혜Political AuthorityPolitical ObligationJustificationLegitimacyExpress ConsentTacit ConsentFairnessAcceptance Of BenefitMere Reception Of Benefit
Abstract
정치적 권위에 대한 시민의 복종의 의무를 자발성을 토대로 정당
화하는 논변에는 동의 교설과 공정성 논변이 있다. 동의 교설은 개인들의
자발적인 명시적 동의나 묵시적 동의를 통해, 공정성 논변은 정치 공동체
가 제공한 혜택의 상호 보답을 통해 시민의 복종의 의무를 정당화한다. 그
러나 시몬스는 로크의 동의 교설은 묵시적 동의 개념을 혼동되게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한편 그는 공정성 논변의 경우 단순한 수혜와 혜택의 수
용에 대한 구별을 통해 자발성을 담보하는 후자의 경우가 현실적으로 드물
다며 정치적 권위의 정당성을 보장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필자는 두 논변에 대한 시몬스의 분석은 치명적인 문제를 안고 있
다고 주장한다. 즉, 우리가 자발성을 보증하기 위해 의도 및 인식 조건에
의해 혜택의 수용과 단순한 수혜를 구별하게 되면 혜택의 수용은 선택 행
위가 되고, 나아가 관계적 선택 행위로서 묵시적 동의에 포섭된다. 이에
따라 공정성 논변은 동의 없이도 정치적 의무가 발생한다고 주장하는 자신
의 설득력을 상실하고 동의 교설에 포섭되는 것이다. There are two types of transactional arguments which justify
individuals’ obligation to obey political authorities: the consent
doctrine and the fairness arguments. The former justifies it through
individuals’ giving express or tacit consent; the latter through
reciprocating the benefits a political community offers. However,
Simmons argues, for the former, that Locke confuses tacit consent
with accepting benefits; for the latter, there are few who accept
benefits and therefore, according to Simmons, both arguments do
not apply to the legitimacy of political authority in contemporary
political society.
However, I argue that Simmons faces a critical problem. If he
distinguishes the acceptance of benefits from the mere receipt of
benefits according to his intention and knowledge conditions, the former
becomes a sort of choice act and further is subsumed within tacit
consent as a relational choice act. Therefore, the fairness arguments
maintaining that political obligation arises without individuals’ consent
lose their convincing force and hence are subsumed into the tacit
doctrine.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876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6호 (201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