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공화주의의 시민적 덕의 관점에서 본 양계초(梁啓超)의 ‘공덕’(公德)
An Examination of Liang Qichao’s ‘Public Virtue’ in Relation to the Civic Virtue of Republicanism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혜경
Issue Date
2012-11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46, pp. 95-128
Keywords
Liang Qichao (梁啓超Hukuzawa Yukichi (福澤諭吉)public virtue (公德)public intellect (公智)Republicanism양계초(梁啓超)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공덕(公德)공지(公智)공화주의
Abstract
본고는 근대국가를 구상하면서 ‘덕’(德)의 고취를 핵심으로 한 양
계초의 논의가 현대 공화주의 시각에서 볼 때 어떤 의미를 갖는지 검토했
다. 특히 ‘지’(智)를 ‘문명’의 길을 열어줄 열쇠로 여겼던 후쿠자와 유키치
와의 비교를 통해 살펴봄으로써, 일본과 비교되는 중국적 특수성이 어떻게
근대화의 구상에 반영되었는지를 보았다. 후쿠자와는 지의 발달과 이로 인
한 자유의 성취가 문명이라고 생각했다. 국민의 지력이 성장하면 공공영역
에서 발휘되는 개인의 덕, 즉 공덕(公德) 역시 지에 의지해 성장한다고 전
망했다. 한편 그는 중국의 정체성을 ‘사덕’(私德)으로 상징하게 하고, 이를
비문명의 특징이라고 폄하했다. 후쿠자와를 통해 문명론을 학습한 양계초
는 후쿠자와의 중국비판을 일면 수용하면서도, 후쿠자와가 비문명의 특징
으로 비하했던 ‘사덕’을 ‘공덕’의 근원으로 선택했다. 즉 개인이 사적인 이
익을 넘어 공공선을 위해 행동하도록 하는 수단으로써, 중국이 갖고 있던
자원인 유학을 불러온 것이다. 이로써 양계초는 국력의 집결이라는 긴급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으리라 기대했지만, 그럼으로써 공화주의적 공공선 추
구 이전에 전제되어 있는 개인의 자유와 평등한 권리를 사상하게 된다. 그
러므로 양계초의 공덕을 바로 공화주의의 시민적 덕성과 연결시키기는 어
렵지만, 그의 시도는 시민적 덕성의 함양에 유학적 덕이 기여할 수 있는가능성과, 거기에 동반되는 위험성에 대해 검토해 볼 수 있는 자료를 제공
해준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210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43/46호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